[애드쇼파르] <Independent Economists for Myanmar>는 쿠데타이후 미얀마 전력부문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하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 정권 뿐만 아니라 민주화 저항 모두 전력 부문의 위기 2가지를 낳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첫째, 단기적인 전력 공급 위기로 전기세 미납을 지적하였다.

만달레이지역 전기 사용자의 3%만 전기세를 납부하고 있으며 양곤지역 전기 사용자의 2%만 전기세를 납부하고 있다고 한다. 계속해서 전기세 미납을 할 경우 NLD정권때 시행했던 코로나19 경기활성화 방안으로 전기세 면제 요금까지 포함하여 연말까지 최대 2.5조짯의 손실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기세 납부는 짯으로만 하고 있기 때문에 미얀마 정부의 외화공급에는 타격을 주진 않겠지만 화폐 발행을 늘리게 되어 인플레이션을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게릴라 그룹들이 국민들에게 전기세 미납 촉구를 하고 전력공사 폭탄테러와 전기 검침원을 살해하고 있어 이런 현상은 계속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둘째, 장기적인 전력 공급 위기로 기존 설비 생산 저하와 추가 전력 확보 어려움을 지적하였다.

천연가스 생산 저하와 함께 해외 수출을 유지를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신규 발전소 사업이 진행되더라도 보이콧 등으로 인해 어려움에 직면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아웅흘라잉 위원장은 수력발전소와 태양광발전소에 대해 계속 강조하고 있으나 수력발전소 건설은 몇년이 걸리며 Hatgyi와 같은 지역에서는 분쟁이 발생하면서 계속 지연이 되고 있다.

2020년 태양광 발전소 입찰도 취소가 되거나 대부분 사업들이 폐기되었다. 최근 다시 태양광발전소 입찰이 나오긴 했으나 공급 전력규모가 작고 참여 업체들이 태양광발전소 사업 경험이 전무한 경우가 많아 쉽지 않아 보인다.

 

결국 필수 산업 기능을 마비 시킴으로서 국민들은 더 많은 정전을 경험하게 될 것이며 개선될 가능성은 거의 없는 상황이다. 미얀마 정부에서는 최근 몇년간 디지털 전기 검침, 신뢰성 향상, 재생에너지 활용과 같은 혁신을 시도하였으나 쿠데타이후 모두 물거품이 되었다고 밝혔다.

VIAAD Shofar
출처Independent Economists for Myanmar
이전기사양곤 화장터 수용 초과 인산인해
다음기사[대사관 공지] 미얀마 대사관 민원실 운영시간 변경 안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