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2020년5월1일 KBS월드라디오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미얀마를 소개하며 애드쇼파르와 실과바늘의 활동 사항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애드쇼파르는 미얀마의 정확한 정보를 공유하여 한-미얀마 사업 교류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아래 버튼을 클릭하시면 라디오 인터뷰를 들으실 수 있습니다.)

다시듣기

[인터뷰] 애드쇼파르 전창준 대표

한국·미얀마 ‘경제 문화’ 교류에 힘쓰는 전창준 대표

중국과 인도, 동남아시아 사이에 위치한 전략적 요충지인 미얀마에서 한인들의 정보 공유와 네트워크 형성에 힘쓰고 있는 전창준 대표를 만나본다.

전창준 대표는 미얀마에서 유일한 한인 비즈니스 매거진인 ‘실과 바늘’의 편집장이자 ‘AD SHOFAR’라는 뉴스 사이트도 운영하고 있다.

기회의 땅, 미얀마

2010년 지인이 잠시 살고 있었던 미얀마를 방문했다. 미얀마가 개방하기 전이었던만큼 기회의 땅이 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가족과 함께 정착하게 됐다.

미얀마에 도착해 현지 정부입찰 무역회사에서 일년간 근무하며 미얀마 무역 시스템과 사업에 대해 배워나갔다. 그러다 양곤에서 중고 버스 무역을 크게 하고 있는 한 사업가의 시험을 통과해 신뢰를 얻은 뒤로, 조금씩 입지를 강화시켜 나갈 수 있었다.

그러다 한인회보에서 봉사활동으로 편집 일을 맡게 되었는데, 처음 해보는 일이라 매일 온라인 강의를 들으며 잡지 편집 기술을 습득해 나갔다. 그러던 과정에서 우연한 기회에 미얀마 한국봉제협회의 제안으로 지금의 ‘실과 바늘’ 잡지를 창간하고 편집장으로 한인사회에서 본격적인 활동을 하게 되었다.

‘실과 바늘’ 그리고 ‘AD SHOFAR’

‘실과 바늘’ 미얀마 한인봉제협회에서 발생하는 공식 한인 비즈니스 매거진이다. 미얀마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비즈니스 소식과 새로운 현지 정보를 제공한다. 2015년에 창간한 ‘실과 바늘’에 이어, 2019년도에 ‘AD SHOFAR’를 설립했다. ‘AD SHOFAR’ 역시 비즈니스 소식과 현지 정보를 제공하는 뉴스 사이트이다.

실과바늘은 미얀마한인봉제협회 서원호 회장님이 먼저 제안을 주시면서 2015년 창간을 하였고 미얀마한인봉제협회에서 발행을 하는 봉제회보 의미를 부각시키면서 잡지명을 결정하게 되었다.

애드쇼파르는 무역업을 중심으로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확장하기 위해 편집업과 마케팅이 좋은 도구로 사용이 된다고 판단을 하고 마케팅을 의미하는 AD와 성경에서 나오는 뿔로 만든 나팔인 쇼파르를 합쳐 만들게 되었다. 쇼파르는 성경에서 승리의 나팔로 나오기도 하고 소식을 알린다는 의미를 부여하였다.

실과바늘은 초기에 봉제산업 위주로 기사를 다루다가 범위를 넓혀 나가면서 미얀마 전반적인 산업에 대한 정보를 다루고 있다. 특히 현지 사업가들의 인터뷰를 통해 미얀마 진출에 도움이 되는 내용을 싣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

애드쇼파르는 실과바늘이 분기별로 나오다보니 신속한 정보 공유에 한계가 있어 이를 보강해보자는 취지에서 시작을 하게 되었다. 매일 뉴스를 한국어로 제공해서 주간 뉴스레터를 이메일로 공유하고 월간 뉴스레터 2개(KOGAM 뉴스레터 / ADSHOFAR 뉴스레터)를 발행하면서 정확한 미얀마 소식을 공유하가 위해 뉴스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모든 미얀마 정보를 하나의 사이트에 일원화 시키기 위한 시도이기도 하다.

1인 기업이 잡지 발행과 웹사이트를 동시에 운영하는게 쉽지는 않다. 무엇보다 콘텐츠 구상이 많이 힘들어 중간에 포기하고 싶은 적도 있었다. 하지만 한국과 미얀마 사이에 경제 교역의 다리를 놓고 싶은 바람이 컸다. 이 과정에서 현지 사업가들과 만나면서 그들의 노하우와 사업관, 미얀마에서 어떻게 자리를 잡아야 하는지를 많이 배웠다. 미얀마 아웅산수지 국가고문이 가장 적극적인 지원을 하는 미얀마젊은기업인협회 MYEA와도 친밀하게 관계를 유지하면서 회원사를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미얀마상공회의소(UMFCCI) 회장단과 일정을 같이 하는 일정으로 의전을 하면서 최근 UMFCCI와 공식 정보교류 파트너십을 맺고 산하 등록 협회들과 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인터뷰] 애드쇼파르 전창준 대표

미얀마에서 봉제 사업이 제조업의 대부분 차지

봉제 산업을 통해서 미얀마 수출이 1위를 차지하고 있고, 한인 봉제협회가 25% 정도를 담당하고 있다. 미얀마 봉제협회하고도 주요 이슈가 나오면 같이 의논해서 하고 있다.

미얀마에서도 한국에 대한 관심이 많고 그만큼 기회가 많다고 보고 있다.

한국의 비즈니스 정보를 계속 정보를 제공하다보면 더 많은 기회가 있다고 제안을 했고, 미얀마 정부하고 비즈니스 정보 교류 파트너쉽을 공식적으로 운영하게 됐다.

미얀마에 부는 한류 열풍

미얀마에서도 역시 한류 열풍이 불고 있다. 한국의 최신 드라마를 시차 일주일을 두고 미얀마에서 볼 수 있다. 한국 드라마의 열풍으로 한국어를 잘 하는 미얀마 사람들을 볼 수 있다. 한국에 대한 호감도 많이 커졌다. 그런 부분에서 한국 사람들이 미얀마로 사업 진출을 하거나 시작할 때 혜택이 있을 것으로 본다.

미얀마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보통 매년 6~7% 경제 성장을 하고 있다. 미얀마 정부에서도 가장 중점적으로 보는 것이 제조산업이다. 한국 업체들 중에서도 제조업에 관심이 있는 기업이라면, 또 lT 업체들은 미얀마에 진출하면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

미얀마에 오기 전에 이것만은 꼭!

미얀마 진출을 앞두고 전창준 대표를 찾아오는 분들에게 하는 당부가 있다. 미얀미 진출 전 6개월 정도는 미얀마에 대해 미리 시장 조사를 하고 오라는 것이다. 그래야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다.

해외 사업을 한다는 것이 어느 국가나 어렵지만 객관적인 데이터를 보더라도 미얀마가 어느정도 어려운지 짐작을 할수 있을 것이다. 매년 세계은행에서 발표하는 국가별 사업환경 순위인 Doing Business 자료를 보면 2020년 기준 미얀마는 190개국중 165위를 차지하였다. 이 순위도 170위에서 개방과 함께 많이 개선이 된 순위이며 한국은 5위이다.
단순히 이 자료만 보더라도 사업 환경 순위가 5위인 국가 시스템에서 사업을 한 사람이 165위인 국가 시스템에서 사업을 한다면 상상도 할 수 없는 변수가 너무나 많다. 이런 점에서 한국에서 알고 있는 사업운영에 대한 노하우와 상식이 오히려 약점이 될수도 있다.
이런 이유때문에 투자전 미얀마의 환경, 문화, 인식에 대해 먼저 배워야 한다.

최소 6개월에서 1년정도 시장조사후 거친 후 결정을 하고 투자는 최소 4-5년의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투자를 해야 한다. 보통 1년정도 단기 계획을 가지고 투자를 하시는 경우 제조업을 제외하고는 성공 확률이 낮다고 본다. 미얀마 한인사회에서도 보통 5년정도 거주를 하시는 한인들이 이제 정착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한국과 미얀마를 연결하는 다리가 되고파…

미얀마 현지 소셜네트워킹 행사에 집중적으로 계속 참석하고 있다. 참석해보면 외국 단체나 미얀마 사람들이 한인 사회에 대한 관심이 정말 많다. 그래서 현지 사람들이나 기업 사람들이 원하는 한국 업체를 연결해줬고, 그 일이 잘 됐을 때 보람을 느낀다.

이제 미얀마 이주 11년차가 되었는데 이제 미얀마에 대한 아주 조금 알수 있게 된 것 같다. 앞으로 정보 교류의 다리가 되어서 한-미얀마 사업가들이 활발하게 기회를 만들어 나갔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고 있다.
이런 편집업이 활성화 되어 수익사업으로도 성장이 되고 현지 사업가들의 네트워크를 통해서 좋은 사업 기회를 만들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
다리가 되라는 소명을 바탕으로 미얀마에서 열심히 생활을 하겠다.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