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4번째 통신사업 허가를 위해 7개 외국업체 신청

미얀마 4번째 통신사업 허가를 받기 위해 7개 외국업체가 신청했다.

싱가포르 Singtel, 하노이 Viettel, 중국 China Telecom, 프랑스 Free, 남아프리카공화국 MTN, 홍콩 1COM, 베이징 Xinwei

현재 미얀마는 정부소유인 MPT, 외국업체에서 운영하는 우레두(Ooredoo), 텔레노(Telenor)가 있다.

Facebook Comments
EyeVision

Post Author: AD Shofar

[애드쇼파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드쇼파르는 미얀마에 대한 신속하고 바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SNS 링크 공유를 제외한 각종 지면매체의 무단 전재를 금지하고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제휴문의: justin.jeon@adshofar.c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