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5109

[AD Shofar] 2019년 6월 15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렉트라 코리아에서 개최한 4차산업에 기반한 솔루션 세미나가 있었다. 행사에는 미얀마 진출한 한인 봉제 대기업들이 참석하여 많은 관심을 보였다.

[소비 트렌드의 변화에 따른 봉제산업의 4차산업의 필요성]

밀레니엄 세대라고 볼 수 있는 1980-2000년생 (30대)가 전세계 인구의 20-30%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세대의 특징은 한손엔 스마트폰, 한손엔 랩탑을 가지고 본인만의 구매성향을 SNS 공유하여 새로운 구매를 창출한다고 한다. 대량생산에 의해 만들어지는 기성복보다는 본인만의 스타일을 추구하여 남들이 입지 않는 스타일을 선호하면서 맞춤형 소량 생산에 대한 수요가 생기고 있으며 2020년까지 전세계 소매시장의 4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한다. 소비자의 트랜드가 바뀌게 되면서 다양한 요구사항이 늘어나게 되고 바이어들도 소량 오더로 전향하게 된다. 이런 변화는 봉제산업에서도 봉제기기들의 유기적인 연결을 해주면서 빅데이터를 처리해야하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한 4차산업 전환이 필요하게 될 것이다.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받아들이면서 제조자와 소비자가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진다.

[봉제산업의 4차 산업화로 생기는 잇점]

4차 산업을 통해 봉제 산업은 어떤 혜택을 볼 수 있을까? 먼저 모든 기계의 Downtime (고장으로 인해 작동하지 못하는 시간)이 30-50%까지 줄어들게 된다. 이는 모든 기기가 유기적으로 연결이 되면서 예측 정비가 가능하게 된다. 렉트라의 장비들은 예측 정비를 염두해두고 10여년부터 기기에 주요 센서를 부착해서 실시간으로 장애 정보를 수집하게 된다. 예측 범위에서 벗어나는 경우 A/S팀으로 데이터 전송이 되고 분석을 하게 된다. 고객사에 미리 통지를 하고 예측정비가 가능하게 된다.

주문 맞춤형 제작으로 제고 관리가 용이 해진다. 2018년 기준 브랜드와 제조업체의 맞춤 제조 27%업체가 옵션 제공 전년대비 16%증가하였다. 주문 맞춤형 제조는 제고가 남지 않는다. 낭비를 줄이고 이윤이 늘어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나갈수 있게 된다.

렉트라는 1973년 프랑스에서 설립하여 100개국 진출, 1,550명 직원과 23,000여개 고객사를 가지고 있다. 주요 사업 영역은 패션 43년, 자동차 25년 가구봉제 30년으로 매년 총매출의 9% 개발 투자하고 있으며 무차입 경업 기업으로 재정적 안정성을 가지고 있으며 경영 지속성을 확보하고 있다. 2014년 5월, 렉트라는 한인 고객 지원 체계를 강화하고자 한국 비즈니스 총판 1987년 설립된 임파 시스템 (Impa System)을 인사하여 지사체계로 전환하여 렉트라 코리아 설립을 하였다. 최근 4차산업 시대에 맞춘 봉제 산업 시스템 개발을 위해 렉트라4.0이라는 밀레니어 전략을 세우고 스마트 공장에 적합한 기기와 시스템을 선보이고 있다.

[자동화 재단의 미래 The Lectra Cutting Room 4.0] 세션에서는 모든 정보를 효율적으로 통합해서 제품을 만들어 낼수 있는지에 중점을 두고 있는 렉트라 시스템과 렉트라 자동 재단기에 대한 설명이 있었다. 렉트라 자동 재단기는 자동 재단기 시장의 70~80%를 차지하며 동종업계 1위이다. 이런 차이는 Vacuum 시스템으로 기존의 Hole 방식은 구멍이 있는 부분만 고정이 되기 때문에 일정하게 재단이 안되는 반면 렉트라 일체형 방식은 전체 재단 영역으로 진공으로 잡아 주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커팅이 가능하다.

[재단 프로세스 최적화 솔루션] 세션에는 연단에 관련된 부분의 최적화, 의류생산의 환경변화, 재단실 업무 개선 솔루션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IMG_5104IMG_5108IMG_5110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