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2021년3월30일 주미얀마 미국대사관은 공식 성명을 통해 필수 인원을 제외한 대사관 임직원 및 가족의 본국 철수 명령을 내렸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미얀마 공무원과 가족, 미국 자국민들의 안전과 보안을 최우선순위로 두고 있기 때문에 미얀마 출국 명령을 발표한다고 설명하였다.

지난 2월 14일 대사관 임직원 및 가족 철수를 위한 특별기 운항을 하였으나 철수 권고였기 때문에 이번 철수 명령 발표로 강화 되었으며 30일 단위로 미얀마 상황에 따라 발표를 하고 있다.

하지만 주미얀마 미국대사관은 계속 운영을 하며 서비스 제공을 할 예정이다.

지난 3월27일에는 양곤에 있는 미국문화원 <American Center> 입구에 총 발포가 되면서 긴장이 고조되기도 하였다.

VIAAD Shofar
출처VOA
이전기사일본정부, 미얀마 원조 추가 중단 발표
다음기사민아웅흘라잉 위원장, 국가관리위원회 8차회의 참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