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2022년 7월 20일 오전 미얀마 암달러 시장에서는 달러당 2,350짯/2,500짯에 거래가 되면서 국가관리위원회 특별단속반은 달러 판매자와 구매자 단속을 시작했다고 한다.

국가관리위원회에서는 강제적으로 고정환율인 1,850짯으로 정하면서 은행 거래인 경우를 제외하곤 아무도 이 환율로 거래를 하지 않고 있었다.

이와 함께 금시세도 급증하면서 Tical당(16.32그램) 212만짯에서 214만짯을 기록하였다.

양곤금방협회는 2.06백만짯으로 기준 가격을 설정해두었지만 불안정한 가격을 잡지는 못했다.

이렇게 걷잡을 수 없는 짯 가치 하락으로 인해 미얀마 사업가들은 달러, 금, 자동차, 부동산 투자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상황이다.

VIAAD Shofar
출처Khit Thit Media
이전기사미얀마 통신사 Ooredoo 매각 협상중
다음기사미얀마 LPG 가스 대란, 소비자들 발만 동동…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