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2022년 7월 27일 미얀마 중앙은행에서는 여전히 고정환율 1,850짯을 명령하고 있는 가운데 장외시장 환율은 달러당 2,550짯을 기록하였다.

급속한 짯 가치 하락으로 인해 일부 환전소는 달러 거래가 중지 되었다고 한다.

같은 날 중국 위안화는 350짯, 태국 바트화 69짯을 기록하면서 미국 달러를 제외한 외환으로 거래가 되었다.

양곤지역 금방협회는 기준 금시세를 티켈당 206백만짯으로 발표를 하였지만 실제 228만짯에 거래가 되었다고 한다.

협회에서는 일부 투기꾼들이 가격을 올리기 위해 230만짯까지 인상되었다는 소문을 퍼트리고 있다고 경고 하였다.

VIAAD Shofar
출처Daily Eleven News
이전기사양곤증권거래소, 2021-2022년 회계연도 3분기 거래량 하락
다음기사미얀마 국가관리위원회 야간통행금지 시간 변경 소문 일축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