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미얀마 산업부는 중국 지원으로 미얀마에 코로나19 백신 <MyancoPharm>을 생산한다고 발표하였다.

<MyancoPharm> 1병당 5명까지 접종을 가능하며 상용 공급이 시작되면 미얀마 민영 병원에서도 접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2021년 7월 중국 Sinopharm 백신 생산업체인 <China National Biotech Group>과 협의를 하였고 9월에는 코로나19 시노팜 백신 구매 및 생산 협약 및 백신 원자재 RTF Bulk 구매 체결을 한 바 있다.

공장 건설이후 중국 전문가 2명이 미얀마를 방문하여 백신 생산 기술 전수 및 직원 교육을 마쳤다고 한다.

 

이와 함께 미얀마 국영신문에 따르면 태국 정부에서 기부한 첫번째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50만회분이 양곤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한다.

그동안 미얀마는 중국산 시노백과 시노팜 백신, 러시아산 스푸트니크 백신을 위주로 기부 또는 지원을 받아 왔으나 아스트라제네카는 이 백신들보다 효과가 더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NLD정권에서 인도 정부로 부터 코비실드 3천만회분을 구매 계약 체결을 하고 수백만회 분이 도착한 이후 나머지 수량에 대해선 여전히 소식이 없다.

VIAAD Shofar
출처Daily Eleven News
이전기사2021-22년 중간 회계연도 미얀마 광업 수출 감소
다음기사2022년 3월 13일 미얀마 코로나19 확진자 지역별 현황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