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에야와디지역 Mawlamyingyun타운십 주민들은 군 관련 민병대, Ma Ba Thar 회원, Ward 관리자들이 지역 세대별로 타운십 무료장례서비스협회에 매달 기금을 내도록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2021년4월7일 미얀마 보안군은 타운십 무료장례식서비스협회 사무실을 급습하고 새로운 담당자를 임명한 이후 내려진 조치라고 한다. 개편된 담당자들은 Ma Ba Thar 회원 또는 친군부인사들로 구성이 되었으며 매달 1-5천짯씩 강제 기금 모금을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지역 주민들은 강제 징수를 하고 있음에도 실질적으로 코로나19 지원 활동을 하는 이들에게는 전혀 지원이 없다며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VIAAD Shofar
출처DVB TV News
이전기사2021년7월22일 미얀마 현지신문 헤드라인
다음기사국제노동기구, 미얀마 고용현황 보고서 발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