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꺼친주 미찌나에서 거리 벽화를 그리는 미얀마 예술가가 죽음의 신이 코로나19를 지구에 던지는 메세지를 그린 [죽음의 주인] 벽화를 그려 신성모독죄 혐의로 체포되었다. 그림이 공개되고 많은 미얀마 네티즌들은 죽음의신이 입고 있는 옷은 미얀마 스님 복장으로 볼 수 있으며 신성모독으로 체포하라는 항의가 많았다고 한다.

이에 예술가 Zayar Hnaung은 자신도 불교도이며 신성모독을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공개 입잡을 밝혔으나 형법295(a)항에 의거하여 최고 2년 징역형까지 받을수 있게 되었다.

체포이후 해당 벽화는 지워졌다고 한다.

미얀마는 신성모독 혐의로 체포된 사례가 있으며 2015년 뉴질랜드 남성과 미얀마 인 직원 2명이 Buddha Bar 프로모션에서 부처님이 헤드폰을 쓰고 있는 포스트럴 사용하다가 체포되기도 하였다.

Tun Thurein (centre) is escorted by policemen along with Htut Ko Ko Lwin, and Philip Blackwood after being sentenced two and a half years in prison by a court, (17 March 2015)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