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여파 미얀마 봉제산업 긴급 기자회견

[AD Shofar] 2020년2월21일 미얀마상공회의소 (UMFCCI)에서 미얀마봉제협회 (MGMA), 미얀마한인봉제협회(KOGAM), 미얀마중국봉제협회(MCTGA)가 코로나바이러스19 여파로 인한 봉제산업 위가 상황에 대한 긴급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하였다. KOGAM에서는 서원호 회장과 김성환 사무총장이 참석을 하였다.

코로나바이러스 여파 미얀마 봉제산업 긴급 기자회견

코로나바이러스 여파 미얀마 봉제산업 긴급 기자회견

기자회견에서 3개 봉제산업 단체들은 원자재의 대부분이 중국에서 공수가 되는 상황에서 중국 우한발 코로나바이러스19 여파로 중국산 원자재 공급이 힘들어 지면서 미얀마 봉제산업은 원자재 부족으로 공장 운영이 힘든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자재 공급의 경우 해상 또는 육상 운송이 가능하지만 실제 중국 공장 가동이 되지 않아 최고 4월까지 자재 공수가 힘들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에 일부 공장은 휴업 조치까지 고려를 하고 있다고 한다.

코로나바이러스 여파 미얀마 봉제산업 긴급 기자회견

MGMA 회장 Mr. Myint Soe는 2003년 미국 경제 제재가 시작되었던 시기와 비슷한 상황으로 당시 적용되었던 임시 방편과 같은 방식으로 운영 시간 단축, 임금 삭감과,대량 해고 방안을 염두하고 최악의 경우 공장 휴업까지 가게 될 가능성까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폐업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MGMA 사무총장 Ms. Khine Khine Nwee는 베트남과 캄보디아 원자재 수입으로 경쟁이 치열해지며 4월까지 상황이 좋아지지 않으면 5`6월에는 더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이 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2020년 최저임금 협상에 대해서는 봉제공장 고용주 설문조사를 마치고 자료 취합중에 있다고 설명하였다.

MGMA CEC Mr. Aung Myo Hein은 현재 3개 봉제공장을 운영하며 2020년 3월 10일까지 4,000명의 노동자가 생산을 할 수 있는 원자재 제고가 있다고 설명하며 이후에는 띤잔물축제까지 휴업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전기사코트라 양곤무역관, 2020 미얀마취업멘토링 간담회 개최
다음기사미얀마 태평양물산 YPI 공장 확장이전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