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라카인주 취업기회가 전무하면서 해외 취업을 원하는 젊은이들이 증가하고 있으며 해외 취업 중개비용이 2백만짯에서 3백만짯까지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2022년 5월초에만 Mrauk-U 타운십 Muchar 마을에서는 여성 6명을 포함하여 총 18명이 태국과 말레이시아로 해외 취업을 떠났다고 한다.

마을 주민들의 말에 의하면 중개비용이 비싸지만 가족 재산까지 동원하여 마련을 하고 있다고 한다.

일부 농민들은 우기 기간동안 농사를 짓고 농지가 없는 소작농의 경우 농지 임대후 농사를 짓고 있지만 우기가 끝나면 아무 일도 할 수가 없어 해외 취업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한다.

해외취업을 위해선 가장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부분이 여권 발행이라고 한다. 여권 발행을 위해선 Sittwe를 방문해야 하며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하루에 100여명이상이 여권 발행도 하지 않고 밀입국을 시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는 밀입국 과정에서 체포가 되지만 밀입국만 성공하면 일자리를 구할 수 있어 위험을 무릎쓰고 밀입국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VIAAD Shofar
출처Narinjara
이전기사온라인 미얀마 관광 비자 신청 재개
다음기사강제 재개한 미얀마 영화관 대부분 다시 폐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