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

[애드쇼파르] 라카인주 사이클론 피해지역에서 대나무가 부족하여 주택 복구 작업에 어려움이 있다고 한다.

대나무 뿐만 아니라, 목재, 아연 지붕 등 건축 자재 비용도 증가하면서 마을 주민들은 복구 작업에 부담을 가지고 있다.

대나무 100개당 기존 3만 짯에서 5만 짯으로 인상이 되었으며 이마저도 인상된 가격으로 구매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목재는 아예 구하기 힘든 상황이다 보니 대나무도 임시 거처라도 만들 생각을 하고 있지만 건축 자재를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한다.

주로 라카인주 Mrauk-U 타운십에 있는 Lay Moy Chaung, Minbya 타운십에 있는 Phon Thar Chaung, Ann 타운십에 있는 Dar Lat Chaung에서 대나무가 수확이 되고 있으나 이 지역에서 35,000짯에서 40,000짯 사이에 구매를 해서 Sittwe 타운십, Ratherdaung 타운십에서 50,000짯에 판매가 되고 있다고 한다.

Nord VPNInter Asia Generator하나엔지니어링YPA
VIAAD Shofar
출처Development Media Group
이전기사2023년 6월 14일 미얀마 현지신문 헤드라인
다음기사샨주 거머리 수요 증가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