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진출 전력 회사 V Power 일부 사업 포기 발표

[애드쇼파르] 홍콩 전력회사 <V Power Group>은 미얀마 9개 발전소 사업중 2개 사업에 대해선 사업 운영권에 대한 계약을 연장하지 않는다고 발표하였다.

포기하는 사업에 대해선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비상전력 공급 사업인 <Kyaukphyu 2단계 비상 발전소 건설 사업> <Myingyan 비상 발전소 건설 사업>인 것으로 보고 있다.

발표내용에 따르면 6월말까지 미얀마 상황을 보면서 상대적으로 안정이 되었지만 신중하게 검토를 하고 협의를 한 결과 기존 운영 사업권에 대한 계약 기간이 끝나면 연장을 하지 않기로 결정을 하였다고 밝혔다.

국가관리위원회에서 전력 사업 연장에 대한 의견은 알 수 없지만 코로나19와 쿠데타의 영향으로 지난 18개월동안 미얀마 경기는 바닥을 가고 있어 전력 수요 감소가 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미얀마 진출 전력 회사 V Power 일부 사업 포기 발표

하지만 <V Power Group>은 7개 전력 사업에 대한 지분은 여전히 보유하고 있다.

이중 4개 전력 사업은 <V Power Group>에서 100% 지분을 가지고 있으며 나머지 3개 전력 사업에 대해선 중국 국영업체인 CNTIC와 합작으로 진행하여 지분을 분배하고 있다.

<V Power Group>은 2001년 설립되어 홍콩 증권거래소에도 상장이 되었으며 주요 투자자로는 짜욱퓨 심해항 개발 사업에 73억달러를 투자하고 있는 중국 국영기업 CITIC가 있다고 한다.

VIAAD Shofar
출처Myanmar NOW
이전기사미얀마 중앙은행, 현금 인출제한 정책 완화 예정, 인플레이션 31% 경고
다음기사2021년8월31일 미얀마 시위 및 미얀마 코로나19 현황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