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노르웨이에 본사를 둔 미얀마 이동통신사 Telenor는 2021년1분기 사업 보고를 통해 미얀마에서 약 782백만달러라는 큰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업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미얀마는 경제, 기업 환경 전망, 인권, 안보가 악화되고 개선 가능성은 희박한 상황이라고 설명하였다. 또한 <Telenor Myanmar> 순자산은 거의 0에 가깝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로 쿠데타로 인한 디지털 중심 사업에 미치는 영향을 그대로 볼 수 있을 것이다.

분기 보고가 3월31일까지 포함이 되다보니 지난 3월15일 일방적인 미얀마 전역 모바일 데이터 중단의 영향이 그대로 반영이 되었다.

주요 수입원이라고 볼 수 있는 모바일 데이터 중단으로 트래픽 수입은 절반으로 줄었고 언제 해제가 될지 모르는 상황이라 더 많은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더 나쁜 소식은 Telenor는 미얀마 결제 플랫폼 <Wave Money> 사업에 대해 <Ant Financial>과 <Yoma Strategic> 과의 지분 매각 계약에 대해 연장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것이다.

2020년6월 Telenor는 Wave Money 지분 34.2%인 7,650만달러를 매각하기로 하고 <Yoma Strategic> 지분 인수를 하기로 결정하면서 67%를 소유하고 <Ant Financial>이 33%를 소유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승인은 계속 늦어지고 쿠데타이후 미얀마 중앙은행이 전면 개편되면서 아직까지 지분 매각이 이루어지지 않았고 이를 연장할 계획이 없다고 밝히면서 지분 매각에 대해선 불분명하게 되었다.

VIAAD Shofar
출처Telenor Myanmar
이전기사미얀마 반군 KIA, 국방부 헬기 격추
다음기사홍콩 투자자, 미얀마 철수후 캄보디아 진출 모색 / 미얀마 구매관리자지수 개선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