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2020년9월3일 확진 판정을 받은 1075호 확진자가 양곤 다곤세이칸 타운십에 있는 Yankin 봉제공장에서 근무를 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해당 공장에 대한 방역 작업이 진행되었다. 

해당 공장에는 600명의 노동자가 근무를 하고 있어 접촉한 노동자 10명을 격리 조치하고 공장 가동은 계속 하고 있다고 한다. 

1075호 확진자는 양곤주 다곤세이칸 타운십 거주하는 32세 미얀마 여성으로 냄새를 맡을 수 없는 증상을 보여 띤간준 Sanpya병원으로 가서 검사를 진행하였다고 한다.

미얀마 보건체육부 발표 자료에 따르면 1075호 확진자는 라카인주 체류 이력이 있으며 해외 체류 이력과 확진자 접촉은 없다고 하였으나 공장 동료 진술에 의하면 해당 여성 노동자는 여행 이력이 없었다고 밝히며 혼선을 주고 있다.

VIAAD Shofar
출처7 Day News
이전기사미얀마 코로나19 확진83명 회복0명 누적확진자1,216명 (회복359명 사망7명)
다음기사미얀마 코로나19 확진103명 회복12명 사망1명 누적확진자1,319명 (회복371명 사망8명)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