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2020년4월1일 오후3시부터 7시30분까지 양곤주정부 의회회의실에서 양곤주지사 Mr. Phyo Min Thein이 주최하는 코로나19 관련 긴급 간담회가 개최되었다. 이 간담회에는 중국봉제협회를 초대하여 코로나19 상황을 설명하고 협회사를 대상으로 유급휴가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하지만 참석한 협회사들의 반응은 논의라기 보다는 결정사안에 대한 발표가 아니냐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중국봉제협회는 공식 발언을 통해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혔다.

1. 중국봉제협회사들은 양곤주지사가 제안한 사항에 대해 반대한다.

2. 양곤주지사가 봉제공장을 대상으로 잠정 4월말까지 강제 휴업을 시행하고 전직원에 대해 기본급(최저임금액)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유급 휴가 적용을 원한다면 공식적인 정부 채널을 통해서 봉제산업이 아닌 전체 산업에 적용이 되어야 할 것이다.

3. 이 사안에 대해서 주미얀마 중국대사관에 입장 표명을 하길 바라며 대사관측에서도 양곤주지사의 발언이 아닌 관련법을 따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봉제공장들의 폐업과 야반도주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양곤주정부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노동자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찾으며 고용주 입장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여론이 많다.

미얀마봉제협회 (MGMA)도 이에 대해 잠정적인 강제 휴업과 함께 유급휴가를 적용하는 것은 봉제산업 뿐만 아니라 미얀마 전체 산업을 붕괴시키는 결과를 초래하는 근시안적인 해결책이라고 밝혔다.

미얀마한인봉제협회 (KOGAM)은 2020년4월2일 오후1시30분 양곤주정부의회 회의실에서 양곤주지사 긴급간담회를 열 예정이며 같은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전기사미얀마 교통통신부 재택근무 증가로 인한 모바일 데이터 요금 감면 실시
다음기사미얀마 코로나19 확진자 추가1명 총16명 (사망1명 포함)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