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2020년 3월 30일 미얀마 교통통신부는 코로나19 관련 정보 접근성을 위해 미얀마 이동통신사업자들과 협의하여 모바일데이터 요금을 감면하기로 결정하였다.

미얀마 보건 당국의 코로나19 관련 소식을 수시로 확인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재택근무 증가로 인해 화상 회의 등으로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시민들에게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가장 큰 혜택을 제공하는 MyTel은 데이터 사용료의 50%까지 보너스 제공할 계획을 발표하였고 Telenor는 미얀마 보건체육부 웹사이트 무료 접속 가능하도록 조치하였으며 Ooredoo는 데이터 패키지를 발표하였다. 

미얀마 교통통신부 재택근무 증가로 인한 모바일 데이터 요금 감면 실시

또한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Phandeeyar는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보다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Dr. Thuta 채팅봇(Chat Bot)을 운영한다고 한다.

미얀마 정부는 한국의 코로나19 검역관련 앱을 기반으로 한 의심환자 검역보고 애플리케이션인 Saw Saw Pyaw를 개발하여 격리 환자들의 상태를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격리 조치된 사람들에게는 무료 심카드와 1GB 데이터가 제공이 된다고 한다.

이전기사미얀마 상무부 코로나19관련 의약품 및 생필품 매점매석 금지 법안 발표
다음기사미얀마 중국봉제협회 양곤주지사 긴급 간담회 개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