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미얀마 영국 상공회의소 전세계 의료 시스템은 코로나19에 집중하고 있으며 미얀마 상황은 매우 심각해질 수 있다고 경고를 하였다. 외국인에 대한 병원 진료 거부 사례도 있었으며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추적을 하면서 Parami Clinic 직원이 격리 조치가 되기도 하였다고 설명하였다. 식량 비축을 해야 할 정도의 위험성은 없으나 상황은 빠르게 변할 수 있다고 하였다.

미얀마 영국상공회의소 미얀마 코로나19 위험 경고

주미얀마 영국대사관은 지난 2주간 영국 자국민들에 대한 미얀마 철수 권고를 해왔으나 아직까지 남아 있는 자국민에 대해선 특별기 운행을 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차선책으로 다른 EU국가로 대피할 수 있도록 가능한 항공편을 알아보라고 당부하였다. 2020년 4월3일 새벽2시30분 양곤발 프랑크푸르트행 항공편이 있으며 웹사이트를 통해 예약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전기사아웅산수지 국가고문 미얀마 가짜뉴스 반박
다음기사샨주 마을 이장 코로나19 홍보차 가정 방문중 칼에 찔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