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태국 정부는 수감중이었던 미얀마 해외 노동자 92명을 Tachileik 국경을 통해 미얀마로 돌려보냈다. 샨주의회 의원 Mr. Khin Maung Tint은 보건당국에서 검역중 이들중 11명이 고열 증상이 있어 Tachileik 병원에 격리 조치중이라고 밝혔다.

이동중 같은 버스를 탑승하였기 때문에 81명은 Tachileik에 있는 모곡 수행원에서 격리 조치를 취한다고 한다.

이번 귀환한 미얀마 해외노동자들은 대부분 몬주와 라카인주 출신이라고 한다.

태국 정부가 Tachileik-Mae Sai 우정의다리 1호 2호를 폐쇄하였지만 미얀마 해외 노동자는 국경을 통해 귀환할 수 있다고 한다.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