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과일생산업자,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대책 마련

[AD Shofar] 2020년2월3일 미얀마 수박&머스크멜론협회 회장 Mr. Naing Win은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이후 국경무역을 통한 미얀마 수박, 머스크멜론, 참외 수출업자들이 사실상 수출을 할 수 없게 되어 양곤주정부에서 땀웨(Tamwe) 축산물시장 인근 1.5에이커 부지에 임시 장터를 조성하여 판매를 하도록 하여 피해 대책 마련을 하였다고 밝혔다. 이후 더 많은 판매점을 Danyingon시장과 다른 지역 시장에도 추가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미얀마민족문화축제에서 판매를 원한다면 임시 판매부스를 마련하여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미얀마는 수박 연80만톤, 머스크멜론 연15만톤을 수출하고 있으며 현재 출하된 수박은 20만톤, 머스크멜론은 소량이라고 한다.

Advertisements
The Central
Facebook Comments

Post Author: AD Shofar

[애드쇼파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드쇼파르는 미얀마에 대한 신속하고 바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SNS 링크 공유를 제외한 각종 지면매체의 무단 전재를 금지하고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제휴문의: justin.jeon@adshofar.c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