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현지 언론사 <Ayeyarwaddy Times>도 익명의 소식통을 통해 아웅산수치 전 국가고문이 네피도 교도소 공판이 끝난 직후 7월 6일 저녁 양곤에 있는 본인 자택으로 이송되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사 DVB는 NLD당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네피도 교도소내 특별 시설에 수감중인 아웅산수치 전 국가고문이 7월 6일 밤 양곤 바한 타운십 University Avenue에 있는 본인 자택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증거로 지난 7월 7일 특별법원 공판에 그녀가 출두하지 않았다는 것을 제시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다음날 이 그녀가 법정에 출두하였지만 판사의 건강상태로 인해 연기가 된 것이라고 보도하고 여전히 아웅산수치 전 국가고문은 네피도 교도소내 특별 시설에 수감되어 있다고 밝혔다.

<BBC Burmese>는 변호인단이 그녀를 직접 만났으며 그녀는 건강한 상태로 여전히 네피도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다고 밝혔다.

국가관리위원회에서도 아웅산수치 전 국가고문은 네피도 교도내에 수감되어 있다고 확인했다고 한다.

현재 그녀의 양곤 자택에는 소지품과 반려견이 보내진 상태이며 가사도우미 8명이 상주를 하고 있다고 한다.

VIAAD Shofar
출처DVB Burmese
이전기사미얀마 고등학교 재개이후 학교 폭력 우려
다음기사국가관리위원회, 사가잉지역 인도인 사살 사건에 대해 해명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