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

 

[애드쇼파르] 국민통합정부는 민아웅흘라잉 위원장 거주 지역을 강제 매각한다고 발표하였다.

해당 거주 지역은 14 Inya로 알려진 부유층 지역으로 군 귀빈 접대를 위한 게스트하우스로 사용이 되고 있었으나 2011년 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이 된 이후 대부분 네피도에 거주하지만 양곤에 잠시 머무를 때 이 곳에 있다고 한다.

국민통합정부에 따르면 총면적 1.86에이커로 약3천만달러로 추산이 되며 100달러 10만주를 발행하여 약 1천만달러의 자금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발표에 앞서 설문조사를 하였다고 하며 응답자 18,000명의 97%가 지분을 사겠다고 밝혔으며 설문조사 결과로 예상되는 구매 예상 금액은 1천7백만달러 였다고 한다.

국민통합정부는 주기적으로 이런 형태의 모금 행사를 통해 지지자들의 후원을 받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수랏간국민통합정부, 민아웅흘라잉 양곤 거주지역 강제 매각 발표
VIAAD Shofar
출처The Irrawaddy News
이전기사미얀마 국민방위군 1주년 행사
다음기사미얀마 중앙은행, 국가별 수출대금 입금 기한 변경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