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몬주정부는 2020년 7월부터 원자재 부족으로 공장 가동이 일시 중단되었던 Mawlamyine Cement Limited-MCL 시멘트 공장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관련 부처와 논의하여 공장 재개에 필요한 석회석, 천연가스, 전력 공급을 준비하고 있다.

2017년부터 SCG 브랜드 시멘트 생산을 시작하면서 하루 5,000톤 생산 규모로 7,334명의 고용 창출을 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하지만 공장전용 전력 공급을 위해 석탄 화력 발전소를 가동 하면서 지역 주민들과 환경 운동가들이 반대 운동을 계속 해오고 있었다. 이후 몬주 천연자원 환경부 장관은 MCL이 시멘트 주요 원료인 석회석 부족으로 2020년 7월 15일부터 공장 가동을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를 하였다.

몬주 Kyaik Ma Yaw 타운십에서 4억달러를 투자하여 지분 구성은 태국 <SCG>기업 70%, 미얀마 <Pacific Link Cement Industries Co.,Ltd. (PLCI )> 30%로 되어 있다.

VIAAD Shofar
출처Popular News Journal
이전기사만달레이 전력공사, 전기세 납부 번호표 배포로 브로커 기승
다음기사미얀마 대형차량 전용도로 운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