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2021년10월6일 띨라와 3번 부두에서 미얀마 국가관리위원회는 해군에서 군함 4대를 인수하여 미얀마 최초 해안경비대를 창설식이 개최되었다.

해안경비대는 미얀마 해역의 안보와 인명 수색 및 구조, 인신 매매, 불법조업, 마약 밀매등의 해상 범죄를 단속하기 위해 창설되었다고 한다.

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은 해양 자원이 풍부한 미얀마에서 해안경비대의 창설은 적절하다고 평가를 하며 앞으로 해양경비대 양성에 중점을 둬야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하였다.

해군에서 인수된 군함 4척은 미사일 공격이 가능한 전장 47미터로 당분간은 해군 산하 소속으로 운영이 될 예정이라고 한다.

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
해양경비정 시찰한 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
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
미얀마 해안경비대 창설식에 참여한 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
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
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
VIAAD Shofar
출처The Global New Light of Myanmar
이전기사미얀마 외환관리법 개정안 발표
다음기사보이콧으로 위협을 받는 미얀마 봉제산업 노동자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