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미얀마 임시정부 산업부는 정부 만성적인 적자로 인해 폐쇄한 몬주 Sittaung 제지공장 재개하기 위한 위원회를 구성하였다.

재개 위원회는 공장 원자재, 공장 부지 및 환경 여부, 공장 재건설 사업에 대해 현장 시찰후 국영 또는 민영 투자 사업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몬주 Sittaung 제지공장은 공장부지 926에이커와 전체 부지 9,630에이커로 2011년에 <Shwe Thanlwin Company Limited>가 연 임대료 2,000만짯에 10년간 임대하였으나 2012년 생산 중단을 하였다가 공단 조성을 위해 2015-2045년까지 30년간 698에이커를 다시 임대하였다가 2017년 사업 철수를 하며 정부에 반환되었다.

Sittaung 제지공장은 미얀마 최초 제지 생산 공장으로 1961년 중국의 기술 이전으로 착공되어 1970-71년 회계연도부터 생산을 시작하였다.

최근 미얀마 임시정부는 만성적인 적자로 폐쇄되었던 국영공장을 재가동하여 수입을 줄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VIAAD Shofar
출처The Standard Time Daily
이전기사국민통합정부 온라인 기자회견, 신규복권 사업과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 발표
다음기사2021년8월24일 미얀마 시위 및 미얀마 코로나19 현황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