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얀마 대한민국 대사관에서 알려드립니다.

미얀마 국가비상사태 6개월 시점이 머잖아 도래하는 상황에서 당지 외교단과 유엔사무소에서는 7-8월에 긴장이 고조될 가능성에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오는 7월 7일은 과거 네윈(Ne Win) 혁명평의회가 학생연합회(Student Union) 건물을 폭파한 날로서 시중에서는 이 날을 맞아 긴장이 고조될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7월에는 순교자의 날(Martyr’s Day; 7.19) 등 상징적인 날이 이어지는 만큼, 교민 여러분께서는 안전 유의에 각별한 경계심을 발휘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립니다.

VIAAD Shofar
출처주미얀마한국대사관
이전기사미얀마 보안군, 일본 외교관 자택 급습 사실 뒤늦게 공개…
다음기사2021년7월4일 미얀마 코로나19 현황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