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5월1일 미얀마 노동절 거리 시위]

[애드쇼파르] 양곤 흘라잉따야 타운십 쉐린반 공단에 있는 중국계 Ah Nan 봉제공장에서 노동자 300여명의 임금을 체불하고 잠적 했다고 한다.

미얀마 노조 <Industrial Worker’s Federation of Myanmar>는 공장 대표가 미얀마에 있지만 연락이 안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하였다. 최근 몇달간 12월쯤 공장이 문을 닫을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고 노동자들은 대표가 야반도주할 것으로 의심을 하며 지난 11월25일 미얀마 정부 당국에 조치를 취하도록 서한을 보내기도 하였다고 한다.

해당 공장 노조원인 Ms. Ohnmar Thin은 이미 공장내에서 새 기계들은 철수를 하고 노후된 기계로 대체를 해오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야반도주에 대한 우려가 생겨 정부 당국에 조치를 취하도록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으나 아무런 조치도 없었다고 한다.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