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yanmar Times] 미얀마 4번째 통신사업 허가를 받기 위해 7개 외국업체가 신청했다.

싱가포르 Singtel, 하노이 Viettel, 중국 China Telecom, 프랑스 Free, 남아프리카공화국 MTN, 홍콩 1COM, 베이징 Xinwei

현재 미얀마는 정부소유인 MPT, 외국업체에서 운영하는 우레두(Ooredoo), 텔레노(Telenor)가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