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

[애드쇼파르] 2023년 12월 5 일 국가관리위원회 산하 미얀마 중앙은행은 그동안 끝까지 고집해오던 고정환율 정책을 일부 조건을 제외하고 철회하고 시장 환율을 적용하도록 안내하였다.

이에 현재 적용되는 시장 환율은 달러당 MMK 3,300 정도로 적용이 되고 있으나 다시 외환 시장은 거래가 힘들어 질 것으로 우려가 되고 있다.

발표한 공문은 여전히 명확하게 밝히지 않지만 온라인 거래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을 볼 때, 민영 은행은 2023년 6월 말 중앙은행이 구축한 온라인 거래 플랫폼을 통해 여전히 외화 매매를 수행해야 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수출 업체들에 대한 강제환전 정책은 명확한 지침을 봐야 할 것이다.

하지만 해외 외화 송금시, 일부 예외 적용은 되지만, 여전히 외환감독위원회의 승인은 받아야 하며 환전소 및 은행에서 송금이 아닌 단순 환전시에는 여전히 달러당 MMK 2,100의 공식 환율이 적용될 것으로 보이나 구체적인 추가 공문이 나와봐야 할 것이다.

미얀마 고정환율 정책 철회
미얀마 고정환율 정책 철회

MK-Network
프로텍스
POSCO강판수랏간
VIAAD Shofar
이전기사우려되는 미얀마 유류 공급 상황
다음기사2023년 12월 6일 미얀마 현지신문 헤드라인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