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미얀마봉제협회 Myint Soe회장은 2019년 봉제 해외 수출이 약50억 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미얀마 상무부 차관 Mr. Khin Maung Lwin은 봉제 산업 종사자 50만여명으로 고용창출과 함께 수출 1위인 제조 산업이라고 강조하였다. 2018-19 회계연도 8개월간 수출액이 2.2billion 달러를 초과하면서 미얀마 전체 수출액의 20%를 넘었다. 2018년 봉제산업 수출액은 40억 달러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였으나 42억달러를 초과 달성하였으며 2017년 38억달러 달성을 하였다.

2014년 이후 봉제산업 수출은 연간 약30% 증가하였으며 다음과 같은 원인으로 성장세에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첫째 중국 기업들이 가장 많은 투자를 하여 월3-4개 공장이 설립된다고 밝혔다. 둘째 일반관세특혜 제도 (GSP)로 인해 유럽 발주가 증가하면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GSP 철회 검토에 대한 우려가 있었으나 2019년 5월 16일 유럽연합(EU)이 미얀마의 무역 특권(EBA) 철회에 대해서는 보류하고 지속적인 감시한다는 결정이 있어 미얀마 봉제 산업의 전망은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