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미얀마 이동통신사 <Telenor Myanmar> 4번째 큰 투자자로 지분 1.64%를 보유하고 있는 <DNB Asset Management>는 현재 매각 진행이 되는 상황을 보면 모순된 점들이 많다고 설명하여 <Telenor Myanmar>측에 회의를 요청하였다.

8번째 큰 투자자로 지분 1.31%를 보유한 <Storebrand Asset Management>는 회사 철수에 따라 인권 실사를 요청하였다고 한다.

지속가능투자 책임자 Kamil Zabielski는 이메일 성명을 통해 Telenor 철수이후 자산 오용 가능성에 대해 재평가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회사 이전시 고객 데이터가 국가관리위원회로 넘어갈 수 있는지에 대해 평가를 하고 이런 위험을 피하고 완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지분 0.96%를 보유한 KLP도 매각에 대한 공개 검토를 요청하고 있다.

여러 투자자들은 <Telenor Myanmar>측에 데이터 삭제 요청을 하였으나 계약상 현지 법률 및 라이선스 조건상 모든 데이트는 저장이 되어 있어야 하기 때문에 거절하였다고 한다.

<Telenor Myanmar>는 국가관리위원회의 명령이나 법 규정을 무시할 경우 직원들이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는 이유로 거절을 하고 있지만 이로 인해 1,800만명 가입자가 위험에 빠지게 되기 때문에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한편, 노르웨이 산업부장관 Jan Christian Vestra는 <Telenor Myanmar>가 고객 데이터가 국가관리위원회로 넘어가는 것을 막지는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르웨이 산업부는 Telenor Group 전체 주식의 절반이상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VIAAD Shofar
출처Deal Street Asia
이전기사미얀마 국내선 탑승객 48시간내 코로나19 음성확인서 제출
다음기사갑작스런 양곤 버스노선 번호 변경, 통근자들 혼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