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Hkun Lat / Myanmar Now, 불법거주민 지역에서 세수를 하고 있는 어린이]

[애드쇼파르] UN개발계획은 미얀마 코로나19와 쿠데타 이중고로 인해 한세대동안 볼 수 없었던 빈곤 상태로 추락할 것이라고 경고할 것이라고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얀마 전역 인구의 절반에 가까운 2,500만명이 2022년초까지 빈곤 기준 이하로 살 가능성이 높으며 현재 빈곤율의 약 2배로 증가하여 지난 15년간 발전이 한순간에 붕괴할 수 있다고 경고 하였다. 이는 2005년부터 2017년까지 미얀마 빈곤층을 절반 가까이 줄인 성과를 물거품으로 만들게 되는 것이다.

앞으로 1년이내 여성과 어린이들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이 되며 특히 어린이 절반이상이 빈곤층으로 전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악화되는 치안 상황으로 공급망에 영향을 미쳐 농산물 유통이 힘들어지고 도시 빈곤층의 고용 창출을 담당하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타격을 받으면서 도시층 빈곤은 3배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다.

VIAAD Shofar
출처UNDP
이전기사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 양곤 어린이병원 개장식 참석
다음기사미얀마 민속촌 재개장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