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2020년11월20일 저녁 양곤지역 다곤세이칸 타운십 중국계 미얀마인이 운영하는 소규모 만두공장 앞에서 시위를 하던 노동자들과 경찰이 충돌하여 경찰 27명과 노동자 10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한다.

시위자들은 해당 공장에서 미성년자를 고용하여 신체적인 학대에 대해 처벌을 요구하였다.

공장에서는 8-18세 사이 미성년자 18명을 미얀마 노동법 조건을 위반하여 고용하였으며 19세 노동자가 고용주에게 구타를 당하고 경찰에 신고를 하면서 사태가 심각해졌다고 한다.

미얀마 경찰은 20일 공식 발표를 통해 해당 미성년자 노동자들은 부모들의 허락을 받고 근무를 하고 있으며 구타사건 이외의 학대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또한 라이선스 없이 공장을 운영한 공장주에 대해선 처벌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21일 아침에는 시위대들이 공장 앞에 모여 고용주가 미성년자들을 감금하고 있다고 주장을 하면서 경찰은 시위대 일부가 공장내로 진입하여 확인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고 한다.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