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꺼인주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건설 사업 개발사 Yatai International은 경험 부족으로 인한 부분임을 사과하고 여러 의혹에 대한 조사를 착수한다는 공식 성명서를 발표 하였다. 

Yatai는 지속적으로 미얀마 현지 언론에서 편법으로 사업을 운영하고 현지인 토지를 뺏으며 온라인 및 오프라인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고 있다는 의혹 보도가 되면서 주미얀마 중국대사관에서도 Yatai가 진행하는 사업은 중국 일대일로 사업과 관련이 없다고 밝히기도 하였다.

이에 Yatai는 불법 도박장 운영에 대한 보고에 따라 즉시 조사를 착수했으며 토지 임대를 한 일부 회사에서 부적절한 운영 정황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에 관리경험 부족으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비난을 하며 중단 조치를 하였다고 설명하였다.

이번 공식 성명을 보면 2020년7월 미얀마 현지 언론사와에서 개발 구역내 임대 토지는 다른 업체에서 진행을 하는 일이며 Yatai와 상관이 없다는 반응과 다르게 부정적인 언론의 반응과 주미얀마 중국대사관의 발표로 이미지 회복을 위한 조치가 뒤늦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VIAAD Shofar
출처Asia Pacific International Holdings Group
이전기사미얀마 대마초 농장 근무한 남성 항소후 감형
다음기사사가잉지역 금광 폐수로 인해 지역 주민 피해 반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