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2020년 2월 28, 29일 양일간 양곤 Rose Garden Hotel에서 미얀마 디지털권리포럼 (Myanmar Digital Rights Forum)이 개최되었다. 이 행사에는 시민단체, 인권활동가, 언론인 수백명이 참석을 하였다. 이 포럼에서는 최근 라카인주 인터넷 차단, 미얀마 가짜뉴스 증가, 2020년 총선에 대한 디지털 기술의 영향 등에 대해서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미얀마는 2015년부터 모바일과 인터넷 보급이 급속하게 증가를 하고 있으나 이런 디지털 사용에 대한 국민의 권리가 충분히 보호 받지 못하고 있어 개선 방안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개최를 하고 있다고 한다.

페이스북의 미얀마 총선 협력

이 행사에 앞서 페이스북 동남아시아 공공정책 국장 Mr. Rafael Frankel은 페이스북은 미얀마 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 미얀마 선거법을 위반하는 게시물에 대해서 제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페이스북을 통해서 투표일, 장소, 후보자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데 협조할 것이라고 한다. 이 발표는 앞으로 미얀마 정치적 홍보에 대해서 검수 과정을 거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페이스북에서는 정치 홍보는 모든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라이브러리에 7년간 보관이 된다. 또한 홍보를 내린 사람, 홍보비용, 거주국가에 대한 정보가 공개가 된다.

또한 최근 페이스북은 미얀마 사전 검열 시스템을 통해 로힝야 증오 발언에 대한 게시글 20% 가량을 적발하였으나 현재 85%를 적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전기사미얀마 코로나19 의심환자 3명 음성 판정
다음기사미얀마 역사학자 Thant Myint-U CNN 인터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