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미얀마 군부 의원들은 헌법 개정 재논의를 국회에 요청하였으나 국회는 기각 하였다고 한다. 

이 사안은 헌법개정위원회의 주요 논의 사항으로 항의를 하는 군부 의원은 사임하도록 답변을 하였다고 한다. 

군부 의원 대표 General Maung Maung은 NLD당이 헌번 개정을 이권을 위해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하였으나 개정안 내용을 볼 때 말이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 NLD당에서는 소위 아웅산수지 법으로 불리는 헌번59조 F항 (외국인 배우자 또는 자녀가 있는 정치인은 대통령, 장관 자격이 없다고 명시)를 개정안에 넣어 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전기사CB은행 무장강도 검거
다음기사양곤 신도시개발계획 인터넷공급망 서비스 계약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