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미얀마투자회사행정국(DICA) 통계에 따르면 경제특구법에 따라 2019-20년 회계연도 1월 10일 현재 띨라와 경제특구에 7억614만달러 해외 투자가 있었다고 한다. 총18개국 115개 해외 기업, 4개 국내 기업 투자 승인이 되었다.

1위 투자국은 일본으로 35%, 싱가포르와 태국이 그 뒤를 이었다. 띨라와 경제특구 투자 기업은 일본, 싱가포르, 태국, 한국, 홍콩, 영국, 호주, UAE, 말레이시아, 오스트리아, 중국(타이페이), 파나마, 브루나이, 프랑스, 스위스, 네덜란드 등이 있다.

띨라와경제특구 운영위원회는 현재 띨라와경제특구는 70여개 업체가 있으며 일부 제품수출을 하며 2만여명의 고용창출이 발생하였다고 한다.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