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

[애드쇼파르] 국가관리위원회의 페이스북에 대응할 수 있는 야심찬(?) SNS 플랫폼 계획이 다시 꿈틀거리면서 미얀마 전역에서는 VPN 접속 차단 조치와 함께 VPN 사용자들에 대한 단속이 재개 되고 있다.

2024년 5월 30일부터 글로벌 유료 VPN 서비스를 대상으로 차단 조치가 시작된 이후, 많은 네티즌들은 차단된 플랫폼을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많이 발생하였으나, 중국에서조차 VPN 사용을 100% 막을 수 없듯이 일부 차단되지 않은 무료 VPN을 찾아내 사용을 해오고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막기 위한 조치로 만달레이, 에야와디, 바고, 막웨 지역과, 샨주 Lashio 타운십 등에서 불시 검문검색을 통한 소지한 스마트폰을 검사하여 VPN이 설치된 경우 벌금형 조치를 하고 있다고 한다.

Lashio 타운십에서는 군 경찰이 지나가는 보행자와 오토바이를 다 세워 소지한 스마트폰을 확인하고 VPN이 설치된 경우 벌금 3만 짯을 내야 했다.

벌금을 내지 못할 경우 체포 조치가 이루어진다고 한다.

앞으로 군경찰의 적절한 수익 사업이 될 것으로 우려가 되고 있다.

MK-NetworkCUBE수랏간YPA
VIAAD Shofar
이전기사세계은행 미얀마 지점, 미얀마 경제 전망 보고서 발표
다음기사샨주 북부 긴장 고조, 임시 휴전 어떻게 되나?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