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

[AD Shofar] 2024년 5월부터 타닌따리지역 Myeik 타운십 전기세가 Unit당 1,245짯으로 인상이 되면서 미얀마에서 가장 전기세가 높은 지역이 되었다.

이로 인해, 지역 주민들은 전기 사용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

이 지역은 전력 공급이 되지 않아 민영업체가 발전기를 사용하여 전력 공급을 하고 있어 쿠데타 이전에도 Unit당 235짯이라는 양곤지역에서는 고급 콘도보다도 높은 전기세가 책정이 되어 있었다.

이 지역은 2020년 Petro & Trans Company가 Myeik 지역 전력 공급 사업 입찰을 디젤 발전기를 사용하여 Unit당 292짯에 공급하는 조건으로 낙찰을 받았다.

이 당시 전기세도 양곤지역 전기세가 Unit당 30짯에서 90짯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13배나 차이가 나는 것이라고 한다.

지역 주민중 미용실을 운영하는 대표의 말에 의하면, 월 전기세가 3배가 인상이 되었다고 한다.

수랏간하나엔지니어링CUBE
프로텍스
VIAAD Shofar
출처Dawei Watch
이전기사국가관리위원회 회의 참석한 민아웅흘라잉 위원장 발언이후, 경제학자들 반응은?
다음기사미얀마 국내 공항 7개 개선 사업 시행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