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

[애드쇼파르] 각종 금융 제재 조치로 신뢰를 잃어 버린 미얀마 현지 민영은행들이 예금 고객 유치를 위해 정기예금에 대한 이율을 인상하고 있다.

CB, AGD 은행, KBZ 은행이 먼저 정기예금에 대한 기간 단축과 파격적인 이율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AGD은행은 2022년 10월 14일까지 단기 정기예금 특별행사를 시행하며 1-3개월 정기예금시 예금액과 기간에 따라 차등 이율을 적용한다.

500만짯 미만 정기예금 가입시 1개월 9.00%, 2개월 9.10%, 3개월 9.25%의 이율이 적용되며 500만짯 이상 정기예금 가입시 1개월 9.10%, 2개월 9.20%, 3개월 9.35%의 이율이 적용된다고 한다.

KBZ은행은 2022년 10월 28일까지 90일 9.00%, 180일 9.25%로 기간에 따라 차등 이율을 적용된다고 한다.

CB는 2022년 11월 30일까지 100일 정기예금만 있으며 최소 1,000만짯이상 예금시 이율 9.1%로 적용된다고 한다.

미얀마 현지 은행들은 다시 고객 유치를 하기 위해 특별 이율을 적용하며 노력하지만 이미 등을 돌려버린 고객들이 관심이 가질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다.

하나엔지니어링
프로텍스
POSCO강판
VIAAD Shofar
이전기사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1단계 완공 2024년까지 목표, 과연?
다음기사양곤수상버스 재개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