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일본재단은 라카인주 9개 타운십에 대한 쌀 55,000포대를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국가관리위원회의 쌀 지원 금지 명령으로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일본재단 쌀기부 코디네이터 MR. Win Aung은 지난 5월말 배급 예정이었으나 Arakan Army와의 교전이후 쌀 지원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설명하였다.

계획상으로는 Ponnayun 타운십, Minbya 타운십, Rathedaung 타운십, Buthidaung 타운십, Ann 타운십, Kyauktaw 타운십, Myebon 타운십, Mrauk-U 타운십, Pauktaw 타운십 실향민 캠프를 대상으로 쌀 한포대씩을 제공할 예정이었다.

쌀 지원이 계속 지연이 되면 쌀 품질이 떨어져 손실이 발생하기 때문에 인도적 지원을 정치적 군사적 상황을 이유로 금지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하였다.

라카인주에만 실향민이 6만명이상 있다고 하며 식량 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자살을 하는 사건도 발생하고 있다.

VIAAD Shofar
출처Narinjara
이전기사국가관리위원회, 국가비상사태 6개월 추가 연장
다음기사국가관리위원회 추가 사형 집행에 대한 우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