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

 

[애드쇼파르] 2022년 7월 13일 아웅산수치 전 국가고문 공판을 담당하고 있는 변호인단은 사업가 Maung Weik과 관련한 부정부패 혐의 2건에 대해 대법원에 항소하였다.

또한 변호인단은 만달레이 지방법원에 수출입법, 통신법, 자연재해관리법에 의거하여 내려진 징역형에 대한 감형을 항소하였다.

이 공판은 7월 25일부터 29일사이 법원에서 진행이 될 예정이다.

윈민 전 대통령도 선동혐의와 코로나19 규제 위반 혐의로 징역 4년형을 받았으나 일부 판결에 항소를 하였고 이후 판결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고 있다.

아웅산수치 전 국가고문은 네피도 교도소 내 특별 시설로 이송된 후 3주가 넘었으며 매주 월, 수, 금요일에 음식과 필요한 용품들을 반입할 수 있다고 한다. 내부 시설에는 냉장고, 에어컨은 없으며 모기장은 제공이 된다고 한다. 최근 국가고문은 파파야, 망고, 바나나와 같은 과일을 반입을 요청했다고 한다.

신한은행
프로텍스
VIAAD Shofar
이전기사국민통합정부 학교 근무하던 교사 체포
다음기사미얀마 외환 대출 지급 유예 명령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