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라카인주 Maungdaw 타운십 Mingalargyi 개울 일대 미얀마-방글라데시 국경 울타리가 손상되면서 밀입국자와 마약 밀매가 급증하고 있다고 한다.

Maungdaw 타운십 Kyane Chaung 마을 주민들은 육지에 설치된 국경 울타리는 잘 유지가 되고 있지만 강가에 있는 울타리들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울타리가 가장 많이 파손된 Mingalargyi 개울 일대에는 밀입국과 마약 밀매의 주요 포인트가 되고 있다고 한다.

이 지역에서는 일부 공무원들과 국경수비대까지 가세하여 밀입국과 마약 밀매에 가담하고 있다고 한다.

라카인주 미얀마-방글라데시 국경울타리는 미얀마 국방부에서 2009-10년 회계연도부터 2017-18년 회계연도까지 4단계에 걸쳐 1,900억달러가 투입되었다고 한다.

메익 국제수산물경매시장 계획
메익 국제수산물경매시장 계획
VIAAD Shofar
출처Dawei Watch
이전기사미얀마-방글라데시 무슬림 송환 논의
다음기사미얀마 가수 피격 당시 사망한 미용실 직원 가족, 정보원이 아니었다고 지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