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2022년 3월 9일 <Data for Myanmar>는 국가비상사태 이후 국방부에 의해 방화된 주택이 약 6,720채라고 밝혔다.

현지 언론사에 보도된 기사를 바탕으로 수집한 보고서는 미얀마 전역 186개 지역에서 방화가 있었다고 한다.

지역별 방화 현황을 보면 2022년 3월 7일 현재, 사가잉지역 3,968채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서 막웨지역 1,133채, 친주 1,121채, 꺼야주 317채 순으로 기록하였다.

월별 방화 건수를 보면, 2월 2,882건, 1월 1,059건, 12월 961건을 기록하였다.

하지만 이 자료들은 공식 보도된 내용을 바탕으로만 집계가 되었기 때문에 실제 피해 현황은 이보다 더 많다고 설명하였다.

VIAAD Shofar
출처Democratic Voice of Burma
이전기사양곤 공단내 소규모 공장, 계속되는 정전으로 운영 중단
다음기사민아웅흘라잉 위원장 주미얀마 태국 대사 접견, 건강 문제 소문 잠재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