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무세 쌀도매센터 부회장 MR. Min Thein은 미얀마-중국 무세 국경무역 게이트 재개이후 하루 쌀 1만포대가 수출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전에는 국경무역 게이트를 통해 수출되는 쌀은 하루 약 6만포대정도였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국경무역게이트가 폐쇄로 수출이 전면 중단되었다.

이후, 지난 11월 26일부터 시범적으로 미얀마-중국 국경 Kyin San Kyawt 무역게이트 1개만 재개되면서 트럭당 1만포대가 선적된 트럭이 하루 10-12대 운송이 가능해지면서 조금씩 쌀 수출이 회복을 하고 있다고 한다.

미얀마 쌀연맹에 따르면 전세계 수출국 60개중 중국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2021년 2월 26일 중국 정부에서는 47개 미얀마 기업에 대해 국경무역을 통한 쌀수입을 허가한 바 있다.

2021-22년 회계연도 11월 30일 현재, 미얀마 쌀 수출량은 50만톤을 기록하였으며 2020-21 회계연도에는 쌀 200만 톤을 수출하여 7억달러를 달성하기도 한바 있다.

VIAAD Shofar
출처The Global New Light of Myanmar
이전기사2022년 1월 3일 미얀마 현지신문 헤드라인
다음기사미얀마 보건부, 코로나19 예방 조치 완화, 200명까지 모임 허용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