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미얀마 국영복권 Aung Bar Lay 판매량이 90%이상 감소하면서 복권 판매 도소매상들이 폐업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면서 업종 변경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2021년6월 국영복권 판매량은 20억4,400만짯에 불과하며 7월1일 1등 당첨금은 5억짯이라고 한다. 지난 4월 판매량 20억짯, 5월 판매량 26억짯을 기록하였다.

쿠데타이전에는 국영복권은 연 1,640억짯의 수익을 내며 1등 당첨금이 15억짯까지 배당되기도 하였으나 쿠데타이후 국영복권 보이콧으로 판매량이 급감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치 평론가 Mr. Sithu Aung Myint는 군 관련 사업에 대한 보이콧으로 군 수입은 최대 120억짯에 불과할 것으로 분석한다고 전했다.

VIAAD Shofar
출처Democratic Voice of Burma
이전기사아웅산수지 국가고문 공판 진행
다음기사미얀마 해군, 안다만해 마약 밀수 선박 적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