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얀마 한국 대사관에서 알려드립니다.

주재국 보건당국 발표에 따르면 6.19(토) 546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6.20.에는 407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일일 확지자 수가 대폭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6.19 확진자 수는 2021년 들어 하루에 가장 많은 확진자 발생 사례로서 우려했던 3차 유행이 본격화되는 신호로 보입니다.

​이미 공지해 드린 바와 같이 보건당국과 WHO 사무소에서는 델타(인도발) 변이 바이러스를 포함한 코로나19 재확산과 함께 우기철 독감이 동시에 발생하는 복합형 보건 위기 가능성에 대해 지속 경고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부 교민께서 상황이 더 악화되기 전 대면 집합 모임을 서둘러 추진하고 있다는 우려가 대사관에 계속 접수되고 있습니다. 교민 여러분께서는 코로나19 장기화와 정세 불안 속 답답함이 크시더라도 현 상황에서 불요불급한 대면 모임은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립니다.

​주재국 의료인프라가 작년보다 좋지 않은 여건임을 명심해 주시고, 개인 및 공장 등 작업장 내 근로자들의 방역에 철저히 유의해 주실 것을 재차 당부 드립니다.


  구독자 분들의 후원은 애드쇼파르 사이트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

donaricano-btn

[대사관 공지] 미얀마 코로나19 일 확진자 최고 기록, 유의 당부
VIAAD Shofar
출처주미얀마한국대사관
이전기사미얀마 태양광 발전소 입찰, 부정적 전망
다음기사2021년6월20일 미얀마 시위 및 미얀마 코로나19 현황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