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YCDC에서 2016년 5월 14일에 발표한 9층이상 건물에 대한 고도제한으로 양곤의 모든 건설업이 중단되고 있다. 현지 건설 업체 중에선 전 정부에서 승인을 받기 위해 3년 가까이를 기다려 5년~8년 계획을 수립하여 공사를 시작했으나 모든 건설이 중단된 상태로 기다리고 있다. 현재 건설업에 종사하는 근로자는 80%가 젊은 근로자로 무직 상태로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싱가포르 등에서 장기 계약을 맺고 와 있는 근로자도 많이 있다고 한다. 현지 건설업의 침체는 바로 미얀마 전체 경기에도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전기사[인터뷰] 이화니트, 송재춘 대표
다음기사[인터뷰] MAB, 최진영 팀장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