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미얀마 60세이상 유권자에 대한 사전 투표 진행결과 예상밖의 투표률을 기록하였다. 양곤지역의 경우 사전투표 대상 유권자의 70%이상, 꺼친주 60%이상, 바고지역과 만달레이지역 50%이상 투표 참여율을 보였다고 한다.

양곤지역은 사전투표 대상 유권자가 80만여명중 60만여명이 투표를 하면서 75%에 육박하는 기록을 세웠다.

만달레이지역은 사전투표 대상 유권자가 72만명중 38만명이 투표를 하면서 53%를 기록하였다.

꺼친주는 사전투표 대상 유권자중 60%이상이 사전투표 시작 5일내 참여를 하였으며 바고지역은 30만여명이 사전투표 시작 5일내 참여를 하였다고 한다.

미얀마 노동이민인구부 2019년 인구조사에 따르면 60세이상 인구는 51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0%를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2015년 총투표율이 69%를 기록하였으나 미얀마 최초 민주선거라는 점과 60세이상 유권자도 당일 참여를 했다는 점도 감안을 할 때 이번 사전 투표 참여율은 높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